Thursday, March 23, 2017

오랜만인

회의감
두려움
self-doubt
공포
daunting
impending ruin

wallowing in self-pity?

guilt-ridden



remorse.

I'm so sorry Mom and Dad

I wish I were better
I've failed and disappointed you both so many times


학생이면
학생답게

해야할일을
성실하게

딴생각 말고

또렷한 목표를 갖고

또렷한 목표를 향해

달려야하는건데



뭐하는 짓이 지

졸업하고 어쩔라고

후회하려고?

후회하려고, 정말

뭐하니

윤호야



왜 정신을 못 차리니

자신이 너무 밉다

No comments:

Post a Comment